언론보도 316
2016-08-22
조회 11
 [...] 몸을 깨끗이 하기 위해서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치약, 클렌징폼, 스크럽제(각질제거제), 바디 워시 등에 들어있는 작은 플라스틱 알갱이들이 바다 오염과 생태계 파괴의 주범일 뿐 아니라 체내 축적 가능성까지 제기되며 논란이 일고 있다. ( 이하 링크 )http://www.newspost.kr/news/articleView.html?idxno=49302
2016-08-22
조회 11
 [...] 가습기살균제 피해와 관련한 역학조사와 피해신고 접수 과정 등을 보고 받고 향후 대책 등을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공정위는 2011년 가습기살균제가 폐 손상 위험요인으로 추정된다는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의 중간조사 결과를 근거로 여성환경연대 등이 제출한 표시광고법 위반 신고서를 접수했다. ( 이하 링크)http://www.intn.co.kr/news/articleView.html?idxno=679779
2016-08-22
조회 11
[...] “바닷속에 최대 51조 개의 미세 플라스틱 조각이 떠다니고 있다.” 지구의 70%를 차지하는 바다, 해양 면적 3억6105만㎢에 눈으로 보기 힘든 5㎜ 미만의 미세 플라스틱이 존재한다. 이에 대해 정확한 현황과 위해성이 파악되지 않았지만 최근 해양 생태계의 새로운 위협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하 링크)http://www.segye.com/content/html/2016/08/17/20160817002534.html
2016-08-22
조회 12
 [...] 우리나라의 1인당 플라스틱 소비량은 미국보다도 많다. 2006년 이후 공식 통계가 더는 나오지 않고 있지만 경제성장 속도나 소비 추세를 감안하면 여전히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최근에는 미용을 위해 사용하는 화장품에서도 미세 플라스틱 사용이 늘어나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하 링크)http://www.segye.com/content/html/2016/08/17/20160817002535.html 
2016-08-17
조회 10
  [...]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정위는 제품에 인체무해성이 표기된 데 대해 표시·광고의 사항과 방법을 고시하거나 실증을 요청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가습기살균제가 폐 손상 위험요인으로 추정된다는 보건복지부(질병관리본부)의 중간조사 결과가 발표된 2011.8.31. 이후에도 여성환경연대 등이 2011.10.4. 표시광고법 위반 신고서를 제출하기 이전까지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이하 링크)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1371976
2016-08-17
조회 10
 [...] 가슴이 작든 크든 이 시원하고 편안한 브래지어를 맘놓고 착용해보시라. 스타일리스트 한혜연 언니가 말씀하사 “젖 없는 여자들 옷빨이 얼마나 시크한데.” 물론 노브라 역시 ‘노프라블럼’이다. (이하 링크)http://www.hankookilbo.com/v/02ebc13fec8f4f188725dc2539e961b2
2016-08-17
조회 10
글 고금숙 _ 만화 홀링몸을 조이는 브래지어와 땀이 차는 생리대는 안 그래도 더운 여름날 더위를 보태는 천덕꾸러기. 좀 더 편하고 시원한 대안은 없는지 궁리해 보았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여성의 몸은 그 자체로 완전하다는 것. 일부러 모양을 만들 필요도, 더럽다며 감출 이유도 없다. 여성이 자기 몸을 스스럼없이 받아들이는 게 정답! (이하 링크)http://www.huffingtonpost.kr/salimstory/story_b_11468426.html?utm_hp_ref=naver 
2016-08-17
조회 9
  [...] 철썩철썩 잡는 걸로는 성이 안 차서 모기 잡는 스프레이를 칙칙 사정없이 뿌리거나 전기 모기향을 밤새 켜두는 일, 많이들 해봤을 것이다. 잠이야 편하게 잤을지 모르지만 그게 과연 우리 건강에도 도움이 되는 일이었을까? (이하 링크)http://www.womennews.co.kr/news/96543 
2016-08-17
조회 8
 [...] 산업화(화석연료를 이용한 대량생산)와 도시화(전염병을 유발하는 밀집된 도시 공간)는 이와 같은 물질 순환 체계를 무너뜨렸고, 당시 정치가들은 도시 쓰레기 수거 시스템과 매립장을 도입하기 시작했다. 바로 이때부터 쓰레기 처리 문제가 본격화됐고, 20세기 초 플라스틱의 등장은 인류의 역사를 결정적으로 바꿔 놓았다. (이하 링크)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234627
2016-08-17
조회 7
“밥을 먹는다는 것은 굶주린 배를 채우는 게 아니라 벼에 스치는 바람, 비와 햇살의 속삭임, 나비의 춤사위와 농부의 땀방울을 느낀다는 것.”농부와 요리사의 이야기를 담은 잡지가 나왔다. 잡지 이름은 ‘마르쉐@’. 서울에서 열리는 도심형 장터인 ‘마르쉐@’를 기획한 이보은 씨(48)가 펴냈다. 이 장터에 참여하는 청년 농부나 농부 2세 등 소농(小農)들과 요리사들이 제철 채소를 먹는 법, 자연과 하나 되는 삶, 이야기가 있는 식탁을 소개한다. (이하 링크)http://news.donga.com/3/all/20160811/7968576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