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309
2016-08-17
조회 3
  [...] 철썩철썩 잡는 걸로는 성이 안 차서 모기 잡는 스프레이를 칙칙 사정없이 뿌리거나 전기 모기향을 밤새 켜두는 일, 많이들 해봤을 것이다. 잠이야 편하게 잤을지 모르지만 그게 과연 우리 건강에도 도움이 되는 일이었을까? (이하 링크)http://www.womennews.co.kr/news/96543 
2016-08-17
조회 2
 [...] 산업화(화석연료를 이용한 대량생산)와 도시화(전염병을 유발하는 밀집된 도시 공간)는 이와 같은 물질 순환 체계를 무너뜨렸고, 당시 정치가들은 도시 쓰레기 수거 시스템과 매립장을 도입하기 시작했다. 바로 이때부터 쓰레기 처리 문제가 본격화됐고, 20세기 초 플라스틱의 등장은 인류의 역사를 결정적으로 바꿔 놓았다. (이하 링크)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234627
2016-08-17
조회 2
“밥을 먹는다는 것은 굶주린 배를 채우는 게 아니라 벼에 스치는 바람, 비와 햇살의 속삭임, 나비의 춤사위와 농부의 땀방울을 느낀다는 것.”농부와 요리사의 이야기를 담은 잡지가 나왔다. 잡지 이름은 ‘마르쉐@’. 서울에서 열리는 도심형 장터인 ‘마르쉐@’를 기획한 이보은 씨(48)가 펴냈다. 이 장터에 참여하는 청년 농부나 농부 2세 등 소농(小農)들과 요리사들이 제철 채소를 먹는 법, 자연과 하나 되는 삶, 이야기가 있는 식탁을 소개한다. (이하 링크)http://news.donga.com/3/all/20160811/79685769/1 
2016-08-17
조회 1
[앵커]화장품이나 치약에 세정력을 높이려고 작은 알갱이, 미세 플라스틱을 넣는데요. 이 플라스틱 때문에, 환경오염은 물론 사람도 피해를 입는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환경단체들이 오늘 관련 규제를 마련하라며, 시위를 벌였습니다.서효정 기자입니다. (이하 링크)http://news.jtbc.joins.com/article/article.aspx?news_id=NB11288511
2016-08-17
조회 1
 종이컵·컵라면·도시락 등은 전자레인지 사용에 주의 (이하 링크)http://www.sisapress.com/journal/article/156392
2016-08-17
조회 1
[...] 현 사회가 인간과 자연, 남성과 여성처럼 위계적인 이분법으로 유지되고 있음을 통찰한다면 여성에 대한 착취와 자연에 대한 착취가 결코 다르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자연에 대한 착취가 멈추지 않는 세상에서는 여성에 대한 착취도 멈추지 않는다는 것이 에코페미니즘의 생각이다. 그리고 이런 착취는 자본주의와 연결되어 있다. ( 이하 링크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233384
2016-08-17
조회 1
무더운 여름에는 시원한 아메리카노 한 잔이 생각난다. 도심 곳곳을 바쁘게 오가는 사람들 손에 일회용 플라스틱컵이 들려 있는 모습도 이미 우리에게 익숙한 풍경이다.' 머그컵에 드릴까요? 테이크아웃컵에 드릴까요?'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커피전문점에서 음료를 주문할 때 이런 질문을 빠짐없이 받는 편이었다. 하지만 요즘에는 음료를 주문하며 '머그컵에 달라'는 말을 덧붙이지 않으면, 대부분 일회용 플라스틱컵에 시원한 음료를 담아준다. 그런데 이 일회용 플라스틱컵, 알고 보면 문제가 많다.  (이하 링크)http://www.womennews.co.kr/news/96157
2016-08-17
조회 2
[...]우리가 쓰는 생활용품, 화장품 속 미세 플라스틱은 물과 함께 씻겨 내려가 세면대로 흘러갑니다. 제품 하나당 많게는 무려 36만 개, 심지어 최근 한 연구에 따르면, 280만 개의 플라스틱 알갱이가 들어갈 수 있고, 한 번의 세안에 많게는 약 10만 개의 마이크로비즈가 사용될 수 있다고 합니다.문제는 이 알갱이들이 하수처리 시설에서 걸러지지 않을 만큼 크기가 작다는 데에 있습니다. 이렇게 흘러간 마이크로비즈는 강, 하천을 지나, 이내 바다로 직행해 해양 생태계를 위협합니다. (이하 링크)http://slownews.kr/56347
2016-08-17
조회 2
 휴대폰에서 하루의 시작을 알리는 알람이 울리고, 커튼 너머 한줄기 햇살이 얼굴을 비춥니다. 잠자리에서 몸을 일으켜 제일 먼저 향하는 곳은 바로 욕실. 아침잠을 깨우는 상큼한 향의 세안제로 샤워하고 이도 닦고, 일주일에 한두 번은 부드러운 피부를 위해 스크럽제도 사용합니다.그런데 이렇게 일과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어쩌면 바다에 플라스틱을 흘러 보내고 있었을지도 모른다는 사실.. 혹시 알고 계셨나요? (이하 링크)http://www.huffingtonpost.kr/greenpeace-korea/story_b_11146330.html?utm_hp_ref=naver
2016-08-17
조회 2
공정거래위원회가 4년 전 가습기살균제의 허위·과장 광고를 한 옥시 등을 검찰에 추가 고발했다.공정위는 26일 열린 ‘가습기살균제 사고 진상규명과 피해구제 및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가습기살균제 특위)' 현장 조사 보고자료에서 “2012년 가습기살균제의 허위·과장 광고를 적발해 ‘가장 강력한 시정조치’를 부과했다”고 밝혔다. (이하 링크)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0810976&code=61141111&cp=n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