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311
2016-08-17
조회 9
 [...] 가슴이 작든 크든 이 시원하고 편안한 브래지어를 맘놓고 착용해보시라. 스타일리스트 한혜연 언니가 말씀하사 “젖 없는 여자들 옷빨이 얼마나 시크한데.” 물론 노브라 역시 ‘노프라블럼’이다. (이하 링크)http://www.hankookilbo.com/v/02ebc13fec8f4f188725dc2539e961b2
2016-08-17
조회 10
글 고금숙 _ 만화 홀링몸을 조이는 브래지어와 땀이 차는 생리대는 안 그래도 더운 여름날 더위를 보태는 천덕꾸러기. 좀 더 편하고 시원한 대안은 없는지 궁리해 보았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여성의 몸은 그 자체로 완전하다는 것. 일부러 모양을 만들 필요도, 더럽다며 감출 이유도 없다. 여성이 자기 몸을 스스럼없이 받아들이는 게 정답! (이하 링크)http://www.huffingtonpost.kr/salimstory/story_b_11468426.html?utm_hp_ref=naver 
2016-08-17
조회 9
  [...] 철썩철썩 잡는 걸로는 성이 안 차서 모기 잡는 스프레이를 칙칙 사정없이 뿌리거나 전기 모기향을 밤새 켜두는 일, 많이들 해봤을 것이다. 잠이야 편하게 잤을지 모르지만 그게 과연 우리 건강에도 도움이 되는 일이었을까? (이하 링크)http://www.womennews.co.kr/news/96543 
2016-08-17
조회 7
 [...] 산업화(화석연료를 이용한 대량생산)와 도시화(전염병을 유발하는 밀집된 도시 공간)는 이와 같은 물질 순환 체계를 무너뜨렸고, 당시 정치가들은 도시 쓰레기 수거 시스템과 매립장을 도입하기 시작했다. 바로 이때부터 쓰레기 처리 문제가 본격화됐고, 20세기 초 플라스틱의 등장은 인류의 역사를 결정적으로 바꿔 놓았다. (이하 링크)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234627
2016-08-17
조회 6
“밥을 먹는다는 것은 굶주린 배를 채우는 게 아니라 벼에 스치는 바람, 비와 햇살의 속삭임, 나비의 춤사위와 농부의 땀방울을 느낀다는 것.”농부와 요리사의 이야기를 담은 잡지가 나왔다. 잡지 이름은 ‘마르쉐@’. 서울에서 열리는 도심형 장터인 ‘마르쉐@’를 기획한 이보은 씨(48)가 펴냈다. 이 장터에 참여하는 청년 농부나 농부 2세 등 소농(小農)들과 요리사들이 제철 채소를 먹는 법, 자연과 하나 되는 삶, 이야기가 있는 식탁을 소개한다. (이하 링크)http://news.donga.com/3/all/20160811/79685769/1 
2016-08-17
조회 4
[앵커]화장품이나 치약에 세정력을 높이려고 작은 알갱이, 미세 플라스틱을 넣는데요. 이 플라스틱 때문에, 환경오염은 물론 사람도 피해를 입는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환경단체들이 오늘 관련 규제를 마련하라며, 시위를 벌였습니다.서효정 기자입니다. (이하 링크)http://news.jtbc.joins.com/article/article.aspx?news_id=NB11288511
2016-08-17
조회 3
 종이컵·컵라면·도시락 등은 전자레인지 사용에 주의 (이하 링크)http://www.sisapress.com/journal/article/156392
2016-08-17
조회 3
[...] 현 사회가 인간과 자연, 남성과 여성처럼 위계적인 이분법으로 유지되고 있음을 통찰한다면 여성에 대한 착취와 자연에 대한 착취가 결코 다르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자연에 대한 착취가 멈추지 않는 세상에서는 여성에 대한 착취도 멈추지 않는다는 것이 에코페미니즘의 생각이다. 그리고 이런 착취는 자본주의와 연결되어 있다. ( 이하 링크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233384
2016-08-17
조회 3
무더운 여름에는 시원한 아메리카노 한 잔이 생각난다. 도심 곳곳을 바쁘게 오가는 사람들 손에 일회용 플라스틱컵이 들려 있는 모습도 이미 우리에게 익숙한 풍경이다.' 머그컵에 드릴까요? 테이크아웃컵에 드릴까요?'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커피전문점에서 음료를 주문할 때 이런 질문을 빠짐없이 받는 편이었다. 하지만 요즘에는 음료를 주문하며 '머그컵에 달라'는 말을 덧붙이지 않으면, 대부분 일회용 플라스틱컵에 시원한 음료를 담아준다. 그런데 이 일회용 플라스틱컵, 알고 보면 문제가 많다.  (이하 링크)http://www.womennews.co.kr/news/96157
2016-08-17
조회 11
[...]우리가 쓰는 생활용품, 화장품 속 미세 플라스틱은 물과 함께 씻겨 내려가 세면대로 흘러갑니다. 제품 하나당 많게는 무려 36만 개, 심지어 최근 한 연구에 따르면, 280만 개의 플라스틱 알갱이가 들어갈 수 있고, 한 번의 세안에 많게는 약 10만 개의 마이크로비즈가 사용될 수 있다고 합니다.문제는 이 알갱이들이 하수처리 시설에서 걸러지지 않을 만큼 크기가 작다는 데에 있습니다. 이렇게 흘러간 마이크로비즈는 강, 하천을 지나, 이내 바다로 직행해 해양 생태계를 위협합니다. (이하 링크)http://slownews.kr/56347